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기 내각' 띄운 윤 대통령…방통위원장·국정원장 후임 지명은 아직

입력 2023-12-04 19:58

'총선행' 장관 6명 교체…절반이 여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총선행' 장관 6명 교체…절반이 여성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2기 내각' 출범을 알리는 개각을 실시했습니다. 기재부, 국토부, 보훈부 등 총선에 나갈 6명의 장관들을 일단 교체했는데 주목을 받았던 후임 방통위원장과 국정원장은 오늘(4일) 명단에서 빠졌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당초 이번 개각의 핵심으로 꼽힌 건 방송통신위원장과 국정원장 후임이었습니다.

YTN 민영화와 지상파 재승인, 커지는 북한 안보 위협 같은 중요 현안이 걸려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누구를 앉히느냐가 문제입니다.

방통위원장 후보자로는 윤 대통령과 검찰 시절 인연이 있는 김홍일 권익위원장이 유력한 걸로 알려졌지만, 방송통신 분야 전문성이 부족하단 점이 부담입니다.

이상인 방통위 부위원장 역시 거론되고 있습니다.

국정원장은 외교안보라인 인사와 연쇄적으로 맞물려 있는 만큼 신중한 검토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르면 다음주 순방 전 두 자리를 포함한 추가 개각에 나설 가능성이 있습니다.

오늘 개각에선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장관 6명의 자리를 교체했습니다.

절반인 3명이 여성입니다.

보훈부 장관으론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이 기용됐습니다.

농림부 장관과 중기부 장관엔 송미령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원장, 오영주 외교부 2차관이 지명됐습니다.

모두 50대 여성입니다.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는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이 지명됐습니다.

[김대기/대통령비서실장 : 후보자는 이번 장관 후보자들 중에 가장 젊은 1970년대생, 1970년생입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에 당시에도 파격 발탁된 이후에도 원만한 조직관리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최상목 기재부장관 후보자와 박상우 국토부장관 후보자는 모두 관료 출신으로, 대통령실 경제수석과 LH 사장을 지냈습니다.

다만 오영주 차관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자리에 지명된 걸 두곤 논란도 불거질 걸로 보입니다.

비경제 부처 출신이고 실패한 부산 엑스포 유치전에도 관여했기 때문입니다.

대통령실은 오 차관이 "경제외교를 총괄하는 외교부 2차관을 역임하며 우리 중소기업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해 왔다"며 "중소기업, 벤처기업의 신시장 개척과 글로벌화를 이끌 걸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