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카지노 천장서 빗물 줄줄…미 '데스밸리'도 잠겼다

입력 2022-08-13 19:38 수정 2022-08-13 2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도 폭우로 물난리를 겪었습니다. 사막 한가운데에 있는 라스베이거스에 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카지노가 물에 잠겼고 미국에서 가장 덥다는 데스밸리에서는 천년에 한 번 일어날까 말까 한 홍수까지 났습니다.

홍희정 특파원입니다.

[기자]

카지노 천장에 마치 구멍이라도 난 듯 물줄기가 쉴틈없이 떨어집니다.

게임장 안 슬롯머신과 바닥도 물에 잠겼습니다.

버스 안으로 물이 차오르기 시작하고, 물바다가 된 도로 위엔 차가 둥둥 떠다닙니다.

지난달 29일, 갑작스러운 폭우로 물난리를 겪은 라스베이거스에 또 한 번 거센 비가 들이닥쳤습니다.

현지 시각 11일 밤에만 약 15mm의 비가 내리면서 돌발 홍수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라스베이거스에선 6월부터 9월 사이를 가장 비가 많이 내리는 몬순 시즌으로 분류하는데, 올해는 2012년 이후 10년 만에 가장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천둥 번개와 함께 쏟아진 폭우에 휩쓸리며 두 명이 숨졌습니다.

지구에서 가장 덥고 메마른 지역으로 꼽히는 캘리포니아 '데스밸리'에도 지난 5일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이곳의 8월 강우량은 2.88mm에 불과한데, 이날 하루 만에 371mm, 연평균 강수량의 75%에 이르는 양의 비가 3시간 만에 쏟아져 내렸습니다.

라스베이거스 국립기상국 연구원은 "천 년에 한 번 내릴까 말까 한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폭우로 1000여 명이 고립됐지만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기습적인 폭우 원인으로 '기후 변화'를 꼽으며 대기 중에 많은 수증기가 머물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