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7시간 30분 의혹…압수수색·줄소환으로 '진실 재구성'

입력 2018-02-14 20:35 수정 2018-02-14 22: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해 아직 풀리지 않는 의혹의 하나가 바로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30분' 행적이죠. 이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현역 육군 소장인 신인호 전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 등을 최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찰은 70여 명의 관계자들도 줄소환해 참사 당일 행적을 시간대 별로 재구성하고 있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최근 신인호 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습니다.

현역 육군 소장인 신 전 센터장은 참사 당일 오전 안행부로부터 침몰 관련 소식을 전달받아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에게 보고한 책임자였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가 이뤄진 과정과 이후 최초 보고 시각이 30분 뒤로 조작된 정황에 대해 캐물었습니다.

그리고 국가안보실이 국가재난 콘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는 내용이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에서 삭제된 경위에 대해서도 추궁했습니다.

또 검찰은 지난해 12월 국가기록원 대통령 기록관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 분석을 거쳐 70여 명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해왔습니다.

참사 현장 상황을 보고 받았던 김석균 전 해경청장과 국가안보실 관계자들 그리고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과 이영선 전 경호관 등 청와대 관저에 있었던 인물들도 포함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30분 행적 의혹을 밝히기 위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진실을 재구성하겠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