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잘 한다" 이유, 1위는 '노조 대응'...하지만 '정부의 파업 대응'은 잘 못한다?

입력 2022-12-09 16:59 수정 2022-12-09 17:37

한국갤럽 여론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갤럽 여론조사

 
국무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국무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잘하고 있다' 33%, '잘 못하고 있다' 59%.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 '잘하고 있다'고 본 긍정 평가는 30%의 안팎의 박스권에서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오늘(9일) 나온 한국갤럽 조사(지난 6~8일 조사)에서는 '오차범위 안(±3.1%포인트)' 소폭 상승. 지난 석 달간의 상황을 본다면 "떨어지지 않는 게 어디냐"고 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대통령실 입장에서 고무적인 대목이 있습니다. '잘하고 있다'고 보는 이유.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자료=한국갤럽]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자료=한국갤럽]

'노조 대응'이 24%로 가장 많았습니다. 특히 '노조 대응'은 이미 화물연대가 파업 중이던 일주일 전 조사(11월 29일~12월 1일)에선 8%가 긍정 평가의 이유로 꼽았는데, 일주일 사이 16%포인트 올랐습니다. 화물연대 총파업에 '법과 원칙'에 입각한 단호한 대응을 강조했는데 이 부분이 대통령 평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걸로 보입니다. 긍정 평가의 이유로 상위권에 꼽힌 '공정·정의·원칙(12%)', '결단력·추진력·뚝심(6%)', '주관·소신(5%)'도 맥락은 비슷합니다. (주관식 자유 응답)

 
[자료=한국갤럽][자료=한국갤럽]

그렇지만 조금 더 살펴봐야 하는 결과도 함께 나왔습니다.

'정부의 화물연대 등 노동계 파업 대응을 어떻게 보는지' 물었습니다. '잘하고 있다' 31%, '잘 못하고 있다' 51%.

노조 측 요구인 '화물차 안전운임제의 범위를 확대하고 지속 시행해야 한다'는 답변은 48%, 정부의 제안대로 '현행 제도를 3년 더 연장해야 한다'는 응답은 26%였습니다. 앞으로 화물연대가 어떻게 해야 한다고 보는지에 대해선, 71%가 '우선 복귀 후 협상을 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자료=한국갤럽] [자료=한국갤럽]

한국갤럽은 "일반 시민은 화물차 기사의 안전과 운임을 보장하는 최소한의 장치가 필요하다고 봤지만, 파업 장기화는 바라지 않았다"며 "정부의 화물 노동 여건 개선을 위한 노력은 미흡하지만, 업무개시명령 등 파업 중단을 위한 조치에는 공감한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겠다"고 분석했습니다.

갤럽은 또 "노조 대응을 대통령 직무 평가 반등의 전적인 요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도 봤습니다. 부정 평가 이유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독단적·일방적, 소통 미흡, 외교, 경험·자질 부족·무능함 등) "지난 석 달간 연이은 비속어 발언 파문, 10.29 참사 수습, MBC 등 언론 대응 관련 공방이 잦아든 결과로 짐작된다"고도 했습니다.

화물연대는 오늘 결국 파업을 철회했고, '안전운임제 3년 연장' 법안은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오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하지만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안전운임제 3년 연장 제안은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했기 때문에 무효가 된 것"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갈등을 매듭짓고, 화물차 기사의 '안전과 운임'을 보장하는 문제는 이제 다시 정부와 국회로 공이 넘어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회 논의 과정을 지켜보겠다”고 했습니다.

대통령의 지지율이 '잠깐'의 '반등'일지 '상승세'를 이어갈지는, 어쩌면 더 '까다로운' 다음 행보에 달렸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