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가부 폐지·재외동포청 신설…조직 개편안 조만간 발표

입력 2022-10-04 07: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정부와 여당은 어제(3일) 회의를 열고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방안을 포함해 조만간 '정부조직을 개편'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재외동포청을 새로 만들고 국가보훈처를 국가보훈부로 격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야당의 동의가 필요한 사안이어서 그 과정이 순조롭지만은 않을 걸로 보입니다.

권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와 여당, 대통령실이 정부조직 개편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진석/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자주 조직을 개편하는 것이 정부조직의 안정성을 떨어뜨리는 면이 있을지 몰라도 국정 동력을 확보하고 경제를 살리는 적시 적기의 조직개편은 마땅히 장려돼야…]

핵심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여성가족부 폐지입니다.

여가부의 주요 기능과 역할을 보건복지부와 고용노동부 등으로 옮기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가보훈처를 국가보훈부로 격상하고, 재외동포청을 신설하는 방안도 개편안에 포함됐습니다.

[양금희/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당과 정부는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더 심도있는 검토와 논의를 거쳐 조만간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정부 조직 개편은 다수당인 민주당의 협조가 필수여서 계획대로 진행될지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특히 민주당은 여가부 폐지에 부정적인 데다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외교 논란과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 서면 조사 문제로 여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상태입니다.

한편 대통령실과 정부, 여당은 심야시간대 택시난 해결을 위한 대책도 논의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야간 호출료를 현행 3천원에서 5천원으로 올리고 개인택시 3부제를 해제하는 방안 등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