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윤석열 '사저 지휘' 총공세… "용산 이전이 근본 원인, 국가 재난 구멍"

입력 2022-08-10 17:10 수정 2022-08-10 18: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비규환 중에 대통령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하고 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서울이 물바다가 되는데 대통령은 뭐 하고 있냐는 비판이 쏟아졌고, SNS엔 무정부 상태라는 말이 급속도로 번졌다"며 윤 대통령을 겨냥했습니다.

민주당은 특히 윤 대통령의 '전화 지시'를 문제 삼았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모습은 드러내지 않고 전화로 위기 대응을 했다니, 대통령이 스텔스기냐"며 "공무원 '늦출(늦게 출근)' 말고 무슨 상황 대응이 있었냐"고 주장했습니다. 대통령실이 내놓은 "경호 의전을 받으면서 나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 것"이란 해명을 꼬집은 겁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다음날에야 퇴근길에 보니 침수될 정도로 엄청났다고 했다"며 "심각성을 확인하고도 퇴근한 것을 자인한 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어제 윤 대통령이 발달 장애 가족 3명이 숨진 신림동 침수 현장을 방문해 "퇴근하면서 보니까 아래쪽에 있는 아파트들은 벌써 침수가 시작됐다"고 한 말을 두고 나온 비판입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거주하는) 서초동 아크로비스타가 국가 위기관리센터냐고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대통령실 이전의 위험성이 드러난 만큼 대통령이 나서서 재난 위기 상황을 실시간 대응할 시스템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한 비판도 있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 시장 역시 이번 사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지난 서울시장 때 우면산 사태를 겪고도 안이한 대처한 게 충격"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시 재해 업무를 담당하는 안전총괄실 실·국장이 공석이란 걸 지적한 겁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오후에 구룡마을 이재민 임시대피소 등 수해 피해지역 현장을 찾았습니다.

긴급 당·정 협의회 연 국민의힘〈사진=연합뉴스〉긴급 당·정 협의회 연 국민의힘〈사진=연합뉴스〉
한편 국민의힘은 오늘 오후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협의회를 열고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수해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비판에 대해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면산 사태 직후 오 시장이 10년간 5조원을 투입해 '대심도 빗물 터널'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박원순 시장 취임 후 관련 예산이 대폭 삭감됐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지난해엔 민주당이 90% 이상을 장악했던 서울시의회에서 수방 예산을 248억원 삭감한 채 통과시켰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은 의원들은 내일 수도권 수해 지역을 찾아 자원봉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