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 "기무사 5·18 자료, 남김없이 특조위에 제출할 것"

입력 2017-09-15 16:44

고위 관계자 "민감 이유로 제외한 자료도 하나도 남김없이 다 제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고위 관계자 "민감 이유로 제외한 자료도 하나도 남김없이 다 제출"

군 고위 관계자는 15일 국군기무사령부가 보관 중인 5·18 광주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를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에 남김없이 제출해 진상규명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참여정부 시절 66권에 달하는 방대한 (5·18 관련) 자료를 제출한 바 있다"며 "당시 민감하다는 이유로 제외했던 것을 하나도 남김없이 이번에 (특조위에) 다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에 자료를 제출한 이후 또 자료가 나오고 하는 경우가 없도록 소상히 밝혀 한 점 의혹도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무사뿐 아니라 각 군에도 흩어진 자료가 있다"며 "한 점 의혹 없이 소상히 밝혀 하나하나 검증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5·18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공군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을 조사하는 특조위는 지난 11일 공식 출범하고 첫 회의를 했다. 이건리 위원장을 포함한 위원 9명은 13일에는 헬기 사격 의혹의 현장인 광주 전일빌딩을 방문했다.

군 고위 관계자는 기무사가 보안과 방첩이라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도록 과감히 개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무사는 군으로부터,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나지 않으면 제대로 임무를 수행하기 어렵다"며 "보안과 방첩을 포함한 유일한 군 정보수사기관으로서 본질에 충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무사가 최근 국방부를 담당하는 '100 기무부대'를 해체하고 합동참모본부를 담당하는 '200 기무부대'로 통합한 것도 같은 맥락에 있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는 "기무요원이 야전 부대에서 과도하게 누구 동향을 파악하고 다니는 것과 같은 사항들도 국민 눈높이에 맞게 과감히 조정할 것"이라며 무리한 동향 파악 관행을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군 동향 파악 업무를 해온 기무사 1처에 관해서도 "1처 업무를 재편할 것"이라며 "조직을 임무의 본질에 맞게 '제로 베이스' 수준으로 검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