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카드사 고객 개인정보 1억 건 유출…사상 최대 규모

입력 2014-01-09 08: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사상 최대의 금융기관 개인정보 유출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NH농협카드 등 3곳에서 유출된 고객정보가 1억 건이 넘습니다. 중복된 가입자를 감안하더라도, 카드 사용자 거의 대부분의 정보가 유출된 셈입니다.

부산총국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카드사에서 유출된 개인정보입니다.

이름과 연락처, 직장 주소, 대출 규모까지 빼곡합니다.

고객 개인정보가 유출된 카드사는 모두 3곳.

KB국민카드 5300만 건, 롯데카드 2600만 건, NH농협카드 2500만 건 등 1억 건이 넘습니다.

국내 금융기관의 개인정보 유출로는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유출자는 신용평가회사 KCB 직원 39살 박 모 씨.

박 씨는 2012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카드사에 파견돼 보안 시스템 개발에 참여했습니다.

[홍기채/창원지검 특수부장 :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악용해서 관련 정보를 USB에 복사하는 방법으로 (유출했습니다.)]

박씨는 빼돌린 개인정보 7700만 건을 1600만 원을 받고 평소 알고 지내던 광고대행업자에게 팔았습니다.

광고대행업자는 이 가운데 100만 건을 또다시 대출모집인에게 넘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박 씨와 광고대행업자 조 모 씨 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대출모집인 이 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개인정보가 추가로 유출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