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IT 인력, 신분위장해 외화벌이…우리 기업도 사정권

입력 2022-12-08 2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의 고급 IT 인력들이 마치 외국인처럼 신분을 위장해 구직 사이트에서 일자리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렇게 번 외화를 핵과 미사일 개발에 쓴다는 게 정보 당국의 판단인데요. 우리 기업들한테도 이런식으로 일감을 따낸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 세계적으로 많이 쓰이는 구인 구직 사이트입니다.

누구나 쉽게 등록할 수 있고, 면접 심사가 엄격하지도 않습니다.

북한 IT 인력들은 외국인처럼 위장하거나 계정을 빌렸습니다.

소프트웨어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주곤 외화를 벌어 왔습니다.

[이준일/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 : 상당수는 군수공업부, 국방성 등 안보리 대북제재 대상 기관에 소속돼 있습니다. 외화벌이에 있어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최근 주로 캄보디아나 라오스 같은 동남아 국가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번 외화를 핵과 미사일 개발에 쓰고 있다는 게 정보 당국의 판단입니다.

정부는 북한이 이런 식으로 우리 기업들에게도 접근할 수 있다며 주의보를 내렸습니다.

실제 일감을 따낸 사실도 포착했지만, 구체적인 사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시도한 흔적도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구글은 이태원 참사 직후 북한이 정부 보고서처럼 꾸며 피싱 파일을 유포한 정황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제공 : freelancer·이스트시큐리티·구글 위협분석그룹(TAG))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