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광복절 사면은 민생과 경제회복 중점"

입력 2022-08-12 09:06 수정 2022-08-12 10: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특별사면과 관련해 "이번 사면은 무엇보다 민생과 경제회복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2일)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에서 "광복절 사면을 위한 국무회의가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구체적인 사면 내용은 국무회의가 끝나는 대로 법무부 장관이 국민들께 자세히 설명을 해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윤 대통령은 집중호우와 관련해 "많은 국민께서 고통받고 피해를 당하셨다"며 "정부는 국민들이 빠르게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피해 지원과 긴급복구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이변에 의한 집중호우가 나오더라도 국민들께서 이런 수재를 입지 않도록 여러 가지 방지 대책을 근본적으로 강구할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