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도체 이어 전기차까지 결속…미국 주도형 '기술동맹'

입력 2022-05-21 18: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이 아닌 미국과 경제 협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이든 대통령은 곧 있을 환영 만찬에서 국내 기업인들을 대거 만납니다. 미국 주도의 '기술 동맹'에 적극 협조해달라는 취지입니다. 미국 현지에선 우리나라 기업의 전기차와 배터리 분야 대형 투자가 공식 발표됐습니다.

김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곧 있을 환영 만찬에는 세계 최초 3나노 공정을 소개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 등 10대 기업 총수가 모두 참석합니다.

첨단 기술 분야에서 중국의 추격을 막는 '반중 기술 동맹'에 우리 기업인들이 협조해달란 취지입니다.

한국과 미국, 두 나라 정상의 오늘(21일) 공동성명에서도 반도체와 배터리, 전기차뿐 아니라 청정에너지 분야에서 동맹 강화가 강조됐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우리는 공급망을 강화할 것이고, 외부 충격에 대비하게 만들 것입니다. 이를 통해서 한국과 미국 경제에 경쟁 우위를 가져다 줄 것입니다.]

반도체에 이어 전기차에서도 두 나라의 결속은 뚜렷해지기 시작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오늘 새벽 미국 남부 조지아주에 총 6조3000억 원을 투자해 전기차와 배터리 공장을 설립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일 2박 3일 한국 방문을 마무리하기 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따로 만나기로 했습니다.

[허윤/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 : 바이든 대통령이 기술동맹을 상당히 염두에 두고 하는 행보 아닌가. 안미경중(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 중시)이 통하던 회색지대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거죠.]

윤석열 대통령 역시 경제 분야에서도 미국과의 동맹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새 정부가 미국 주도의 기술 동맹에 적극 동참함에 따라 중국의 반발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