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뷰] 격리 넘어 '감금' 수준…교민이 전하는 중국 현지 상황

입력 2020-02-27 20:52 수정 2020-03-02 13: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뉴스룸>'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뉴스룸 / 진행 : 안나경


[앵커]

그러면 실제로 지금 집밖으로 못 나가고 갇혀 계신 분 한 분을 전화로 연결을 해보겠습니다.

양재경 중국 충칭 한인회장 연결돼 있습니다. 나와 계십니까?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안녕하세요.]

[앵커]

안녕하세요. 많이 당황하셨을 텐데 일단 건강은 괜찮으십니까?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괜찮습니다.]

[앵커]

다행입니다. 갇혀 계신 지는 지금 얼마나 되셨습니까?
 
  • 언제부터 '자택 격리' 상태인가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제가 24일날 입국을 해서 현재 3일째에 있습니다. 원래 계획은 칭다오 경유 충칭을 가려고 했는데 현재 칭다오에 머물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지금 상황이 정확히 어떤지가 궁금한데. 일단 대문에는 빨간 딱지가 붙어 있고 그런데 미리 딱지를 붙이겠다거나 당분간 집 밖으로 못 나간다, 이런 통보를 받은 게 없으시다면서요?
 
  • '빨간 딱지'는 누가 붙였나…통보는 받았나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그런 적은 없고요. 일단은 관리실에서 사진을 보내줘서 저희 집에 딱지가 붙은 걸 알게 됐습니다.]

[앵커]

그러면 그냥 문 열고 나가면 안 되는 건가요? 누가 지키고 있습니까?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아닙니다. 지키고 있지는 않은데요. 일단은 못 나가게 하는 거고 아마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인데 혹시 그 문을 열고 나가면 다시 14일을 다시 시작해야 되는 그런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앵커]

문을 연 순간부터 다시 2주 동안 격리가 된다는 거죠. 그러면.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그렇습니다.]

[앵커]

그럼 필요한 것들은 관리실에 말만 하면 일단 다 제공을 해 주고는 있습니까?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그렇게 얘기를 하고 있는데요. 저는 현재 3일밖에 안 돼서 아직까지 크게 필요한 건 없는 것 같습니다.]

[앵커]

혹시 딱지를 누가 붙였다고 전해 들은 게 있습니까?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관리실에서 붙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관리실에서 붙인 걸로 알고 있는데요. 관리실 직원들도 굉장히 호의적으로 잘 대해주고 있습니다, 현재.]

[앵커]

그런데 무슨 공안에서 조사를 받기도 하셨다면서요?
 
  • 중국 공안에선 어떤 내용 조사했는지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제가 24일날 입국을 했을 때는 큰 문제 없이 들어왔는데요. 25일날 아마 한국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이 되면서 갑자기 이렇게 전 중국이 진행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비행기 탑승권하고 좌석 번호, 한국 거주지, 한국의 이동 행적들을 조사해 갔었습니다.]

[앵커]

혹시 우리 대사관이나 영사관 쪽에다가 연락을 취해 보시기는 하셨습니까?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아마 각 지역 한인회에서도 영사관 쪽하고 긴밀하게 협조를 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고요. 지금 칭다오에서도 영사관하고 한국상회에서 중국 정부하고 많은 얘기를 하고 있는데 칭다오에 있는 현재 중국 정부에서는 굉장히 호의적으로, 협조적으로 해주고 있습니다.]

[앵커]

일단 호의적이고 협조적이라고 해서 크게 불편하신 건 없으신 것 같아서 일단은 다행이기는 합니다마는 그래도 아무쪼록 편치가 않은 상황이실 텐데 걱정이 되는데 저희가 마지막으로 한 가지 궁금한 게 중국 사람들이 지금 전광훈 목사가 집회에서 한 말의 번역본을 돌려보면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비난한다, 이런 얘기가 있는데 이건 무슨 얘기입니까?
 
  • 중국인들이 '한국의 대응' 비난한다는데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정말 참 답답한 얘기인데요. 지금 중국의 각종 SNS에서 전광훈 목사가 광화문집회를 했던 그런 동영상들이 밑에 중국어 자막으로 떠돌고 있습니다. 이런 동영상은 저희 대한민국 국익에도 도움이 안 될뿐더러 저희 중국의 한국인 사람들도 얼굴을 들고 다닐 수가 없습니다. 지금 중국 친구들이 이런 상황에서 한국에서는 집회를 할 수 있느냐라고 묻는데 저희들은 어떻게 대답을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의 모든 분들이 정치와 종교계를 떠나서 코로나19를 빨리 잠식시킬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의 정책을 따라서 협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대구, 경북의 주민분들 힘내시길 바랍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일단 한 열흘 정도 더 격리가 되어 있으셔야 될 것 같은데 건강 잘 챙기시기 바라겠습니다.

[양재경/중국 충칭 한인회장 : 그렇습니다. 감사합니다.]

[앵커]

고맙습니다. 양재경 충칭 한인회장이셨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