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배상판결 1주년…'아베 사죄하라' 피켓 들고 거리로

입력 2019-11-02 21:03 수정 2019-11-02 21: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주말인 오늘(2일) 서울 곳곳에선 일본 정부의 사죄를 요구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대법원의 강제 동원 배상 판결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인데요. 내일 학생독립운동 90주년을 앞두고 청소년들도 거리로 나왔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100명의 시민들이 양손에 '아베는 사죄하라'는 피켓을 들었습니다.

손에 손을 맞잡고 잔디밭 울타리를 에워쌉니다.

[우리가 역사의 주인이다!]

오늘 오후 서대문 형무소에서 열린 '100인 인간띠잇기 행사'입니다.

지난 10월 30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1주년을 기념한 겁니다.

내일 90주년을 맞는 광주학생항일운동의 정신을 이어야한다는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김욱중/서울 홍제동 : 반드시 사죄를 받아내고 배상하게끔. 의지를 모아서 같이 (동참하려고).]

오늘 행사엔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도 참가했습니다.

[정점녀/강제동원 피해자 가족 : 탄광이 무너졌어요. 아버지는 올라오면서 코뼈와 갈비뼈가 부러졌고요. 돌아가실 때까지 한복만 입으셨거든요. 마음이 많이 아파요.]

서울 종로와 광화문에서도 학생독립운동 9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탑골공원에선 청소년들이 직접 나섰습니다.

피켓에 저마다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목소리를 적고, 일본대사관까지 행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