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특감반 논란 물타기" 반발

입력 2018-12-21 07: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한겨레 신문이 어제(20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KT에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김성태 의원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라고 주장했습니다.

유미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특혜 채용 의혹에 휘말렸습니다.

한겨레는  "김성태 의원의 딸이 지난 2011년 KT그룹에 비정규직으로 채용됐다가 비정상적인 경로로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겨레에 따르면 김 의원의 딸이 지난 2011년 무조건 입사시키라는 지시와 함께 KT에 계약직으로 입사했다는것입니다.

약 2년 뒤 미스터리한 공채과정을 거쳐 정규직이 됐다고도 했습니다.

한겨레는 KT 복수의 내부 관계자들을 취재한 내용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딸은 2011년부터 비정규직 생활을 하다가 2013년 공채시험에 응시해 정당하게 채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이건 명백한 사찰에 의한 정치공작입니다.]

김 의원은 "특감반 논란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반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