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연말까지 일자리 5만9천개"…6개월 미만 임시직 '긴급처방'

입력 2018-10-24 20:10 수정 2018-10-24 20:16

취약 계층 맞춤형 일자리 5만9천개 만들기로
대부분 6개월도 안 되는 '단기' 일자리
야당 "고용지표 끌어올리기 위한 가짜 일자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취약 계층 맞춤형 일자리 5만9천개 만들기로
대부분 6개월도 안 되는 '단기' 일자리
야당 "고용지표 끌어올리기 위한 가짜 일자리"

[앵커]

정부가 연말까지 일자리 약 6만 개를 더 만들겠다고 오늘(24일) 발표했습니다. 올들어 세 번째, 두 달 만에 또 내놓은 일자리 대책입니다. 대부분 6개월이 안되는 임시직인데, '반짝효과'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에도 정부가 이런 대책을 내놓은 것은 경제가 더 나빠질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석달째 계속된 고용쇼크에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까지 내려가자 일단 '긴급 처방'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송지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는 연말까지 두 달 안에 일자리 5만 9000개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일자리가 많이 줄어드는 겨울이 오기 전에 청년과 퇴직한 중장년, 노인들을 위해 맞춤형으로 일자리를 마련하겠다는 것입니다.

단기간에 많은 일자리를 만들다보니 모두 나랏돈이 들어간 공공 일자리입니다.

먼저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을 5300명 늘립니다.

라돈 측정 서비스, 산불 및 전통시장 화재 감시, 국립대 에너지 절약 도우미 등 공공 서비스 인력도 뽑기로 했습니다.

독거노인 전수 조사원처럼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일자리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일자리가 짧게는 한 달, 길어도 6개월이 넘지 않습니다.

전문가들은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이 아니라고 지적합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경력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단기적인 일자리로 안정성도 떨어져서 일자리의 질과 양을 개선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야당에서는 이런 단기 일자리가 고용 지표를 끌어올리기 위한 '가짜 일자리'라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정부는 급한 불부터 꺼야한다는 입장입니다.

[고형권/기획재정부 1차관 : 항구적인 일자리, 또 기업에서 만든 일자리면 더 좋겠지만 아주 급한 경우에는 공공기관이나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해서…]

지금은 단기 처방을 동원해서라도 우선 고용 쇼크를 완화해야한다는 설명입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