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1심 불복' 항소장 제출…"유죄 부분 전부 다툴 것"

입력 2018-10-12 21:02

이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15년 중형 선고
검찰도 "일부 무죄, 납득할 수 없다" 항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이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15년 중형 선고
검찰도 "일부 무죄, 납득할 수 없다" 항소

[앵커]

징역 15년의 중형을 선고 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1심 재판 결과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앞서 재판부는 "다스의 주인이라는 것이 넉넉히 인정된다"면서 횡령이나 뇌물 등 대부분의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모든 혐의를 다시 다퉈보겠다고 했습니다.

이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정계선/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지난 5일) : 피고인이 다스의 실소유자이고 비자금 조성을 지시했다는 사실이 넉넉히 인정된다.]

법원은 이 전 대통령 1심 재판에서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 원, 추징금 82억여 원의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자동차부품 회사 다스의 주인이 이 전 대통령이라고 판단하면서 246억 원의 횡령과 61억 원 상당의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인정한 것입니다.

선고 직후 최악의 판결이라고 말했다는 이 전 대통령은 항소 시한인 오늘(12일)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1심 유죄 부분 전부에 대해 항소하기로 했다"면서 "다시 한 번 법원을 믿고 판단을 받아보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도 어제 직권남용 등 일부 무죄를 받은 부분을 납득할 수 없다며 항소한 상태입니다.

양측이 모두 항소하면서 전직 대통령의 비리 혐의에 대한 재판이 다시 열리게 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