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재산 몰수' 시동 건 국회…관련 기업만 100개

입력 2017-06-21 08: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이런 가운데 최순실씨 일가의 재산을 추적해보니 50여 명의 조력자가 재산 형성과정에 개입했고, 관련된 기업도 100개가 넘는다는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국회 국정농단 특위에서 활동했던 민주당 안민석 의원 등 최씨 재산 추적팀의 주장인데, 안 의원은 '최순실 재산 몰수 특별법'도 조만간 발의할 예정입니다.

이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안민석 의원은 지난 6개월 동안 안원구 전 대구국세청장 등과 함께 최순실 씨 일가 재산을 추적했습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재산 형성 과정에 50명이 넘는 조력자가 있고, 관련 기업도 100개가 넘는다는 주장을 내놨습니다.

특히 최 씨가 장기 체류한 독일에는 K대학 출신의 경제인 모임과 최 씨의 사업 파트너들, 그리고 특정 종교인들이 나서 최 씨를 도왔다는 겁니다.

안 의원 등은 이들의 도움 속에서 최 씨가 박근혜 정부 들어 특히 사업을 확장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각종 특혜로 재산을 모은 뒤 해외 여러 곳에 페이퍼 컴퍼니를 세워 투자를 하는 방식으로 돈을 빼돌렸다는 겁니다.

또 2006년과 2011년에 대규모 자금이 독일에서 국내로 유입된 정황과 2013년 외국인투자촉진법 통과 이후 각종 투자사업이 활발하게 촉진된 것도 모두 최씨 일가와 관련이 있다는 게 안 의원 측 주장입니다.

이들은 또 최씨 일가가 박정희 정부 시절부터 석유나 농산물 수입에 관여하고 대일청구권 자금 등에도 관여해 스위스 등지에 재산을 몰래 쌓아놨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이에 따라 안 의원 등 여야 의원 23명은 천문학적 액수일 걸로 추정되는 최씨 일가 재산을 환수하기 위해 이달 내에 특별법을 발의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여야 모두에서 이 특별법 제정에 반대하는 의견도 있어 국회 통과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화면제공: KTV)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