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착카메라] 지자체마저…불나고서 알게 된 '쓰레기 산'

입력 2017-06-07 22: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최근 일부 지역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운영하던 쓰레기 처리장에서 화재가 잇따라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해당 지자체는 쓰레기 수백 톤이 쌓여도 신고가 없으면 알 수 없다며 사실상 손을 놓다시피 하고 있습니다.

밀착카메라 손광균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충청남도 천안시 변두리의 한 공장에 나왔습니다. 제가 공장이라고 말하는 이유는 이 땅의 용도가 그렇게 지자체에 신고됐기 때문인데요.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큰 가건물과 그 옆으로 길게 펜스가 쳐져 있는데, 이 펜스에 이유가 있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수백 톤의 쓰레기가 불법으로 버려졌기 때문입니다.

높이가 5m는 넘을 법한 쓰레기 산더미 여러 개가 반대편까지 이어집니다. 1만5000㎡, 약 4500평 규모 시설의 정체가 드러난 건 불과 닷새 전입니다.

시커먼 연기가 솟구치는 것을 본 인근 공장 직원의 신고로 폐기물 수백톤이 쌓여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겁니다.

[정재훈/최초 화재 신고자 : 쓰레기 매립장인지도 몰랐고, 비료 공장이거나 과수원이겠거니 생각했는데 엄청나게 크더라고요, 매립장이…]

이번 달에만 벌써 두 차례 불이 난 현장에는 타다 남은 쓰레기 냄새가 진동합니다.

쓰레기더미 위로 올라와 봤습니다. 마스크를 벗으니 매캐한 냄새가 올라오는데요. 이곳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쓰레기들이 이런 비닐류입니다. 비닐이 타면서 유독가스가 나와 이런 매캐한 냄새가 나는 것으로 보이고요. 이쪽에는 찢어진 농구공도 보이고요. 한쪽으로는 은색 도금제, 락카로 불리는 도금제가 보이는데 캔이 폭발에 상당히 약합니다. 실제 안내 문구에도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하고 노출 시에 폭발 가능성이 있으니 주의를 지키라고 나와 있습니다.

임시 건물 앞에는 최근까지 사람들이 다녀간 듯 배달 음식과 그릇이 쌓여 있지만, 화재나 악취를 막을 덮개와 바닥재, 소화기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주민과 주변 공장 직원들은 또 불이 나지는 않을까 불안해합니다.

[주민 : 차를 타고 오는데 (불길이) 벌겋게 일어나니까 '어휴 저거 우리 동네인데' 내가 그러기만 했죠.]

[공장 직원 : 가스 터지는 펑, 펑 소리가 나더라고요. '저러다 큰일 나겠구나' 그런 생각을 했었죠.]

문제는 담당 구청과 시청도 이곳이 폐기물 처리 시설로 쓰인 줄 모르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화재 신고가 접수되고 나서야 조사를 시작한 지자체는 "땅 주인이 허가를 받지 않아 알 방법이 없었다"며 또 다른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천안시 관계자 : 관리 계획을 세워서 읍면동이나 구청에 (불법) 야적 폐기물이 있는지 없는지를 먼저 조사를 할 거예요.]

무허가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나 큰 피해로 이어질 뻔한 곳은 또 있습니다.

경기도 김포시에선 허가받은 보관량의 20배에 달하는 폐기물을 처리하려던 업체 대표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김포시의 경우 관리자 없이 두 달 넘게 방치되면서 악취와 가스가 퍼지고 있지만, 사유지에 지자체가 개입할 근거가 없어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자체들의 소극적인 태도에 주민들은 답답함을 토로합니다.

[주민 : 시가 하든 개인이 하든 관리하는 사람이 있어야죠. 저희들도 (작업장에) 관리하는 사람도 있고 다 있는데…]

쓰레기를 불법으로 버리다 적발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지자체의 경고문입니다. 그런데 이 경고문이 붙어있는 곳에서 불과 50m만 걸어가 보면 쓰레기 수백 톤을 함부로 버려놓고 간 현장이 나옵니다. 결국 지자체가 자신들의 행정적인 편의만 따지는 사이에 누군가가 버리고 간 양심은 결국 화마가 되어 돌아왔습니다.

(영상제공 : 화재 신고자 촬영 영상 / 경기도 김포소방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