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지율의 늪' 탈출 못하면…고개 드는 '유승민 회의론'

입력 2017-04-10 20:33

이번 주 바른정당 진로 '중대 고비' 전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이번 주 바른정당 진로 '중대 고비' 전망

[앵커]

바른정당은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자 당내에서 이른바 '완주론'에 대한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즉 후보 사퇴나 연대의 가능성인데요. 오늘(10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었습니다. 우선은 완주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합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유승민 후보는 오늘도 후보간 연대는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대선후보 :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든 단일화 생각이 전혀 없다는 말씀 분명히 드립니다.]

문제는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입니다.

홍준표 후보는 물론이고 일부 조사에서는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게도 뒤처집니다.

때문에 당 내부에선 완주에 대한 회의론이 지속적으로 제기됐습니다.

결국 오늘 오후 바른정당은 국회의원과 원외위원장이 모두 모였습니다.

당초 지도부의 대선 전략에 대한 불만들이 터져 나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김무성 공동 선대위원장이 미리 막았습니다.

[김무성/바른정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 TV토론이 시작되면 실력이 가장 뛰어나고 안정감 있는 유 후보가 지지율 올라갈 것으로 확신합니다.]

그러나 뚜렷한 지지율의 반등이 보이지 않는다면 대선후보 등록일을 앞둔 이번 주가 바른정당 진로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