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결혼 필수코스?…프러포즈 손익계산서, 'Yes'에 얼마

입력 2015-10-27 09: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얼마짜리 반지를 받는 프로포즈를 누가 받았다더라…" 관심이 가는 얘기이긴하죠. "결혼으로 가는 중요한 일이니까 좀 특별하게 해야지…" 하게 마련이고 그러다보면 돈이 듭니다. 결혼 뿐만 아니라 프로포즈에서도 써야하는 만만치 않은 비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결혼 전 통과의례라 불리는 프러포즈. 우리의 부모님 세대의 프러포즈는 어땠을까요.

[이일산·송정화/서울 상암동 : 손잡았죠, 뽀뽀하고. 손을 잡는 것이 결혼이고 손 잡히면 승낙이죠.]

[임숙연/서울 대흥동 : 의상실을 하고 있었어요. 집중적으로 아침에 꽃을 사다 주면서 접근했어요.]

[임광택/서울 갈현동 : 7월 1일 선을 보고, 10월 20일 석 달 열흘 만에 날짜를 잡고 결혼했어요.]

소박하고 조촐했던 과거의 청혼, 하지만 시대는 변했습니다.

이렇게 영화관 한 관을 통째로 빌려서 사랑을 고백하는 커플도 적지 않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컨벤션홀을 빌려서 프러포즈했던 한 남성의 이야기부터 들어보겠습니다.

[정모 씨/경기 김포시 운양동 : 처음부터 끝까지 5백만원 들었어요. 현실로 돌아오니까 후회되더라고요. 당장 돈이 필요할 때 목돈 들어간 게 생각나는데 이벤트 생각이 나요.]

갤러리나 영화관, 요트를 빌리거나 플래시몹, 뮤지컬 형식의 프러포즈까지.

다양한 종류만큼이나 천차만별인 프러포즈 비용을 문의해봤습니다.

[플래시몹이라고 하는데 5백만원도 싼 거예요. 다른 데는 훨씬 비쌀걸요.]

기본 재료인 풍선과 초, 꽃다발 등 재료비를 합쳐 10만원이 채 안 되는 장식 서비스는 장소와 옵션에 따라 수십만 원대로 올라갑니다.

큰 비용이 드는데도 남성들이 고가의 프러포즈를 선택하는 이유는 뭔지 직접 물어봤습니다.

인생에서 단 한 번뿐이라서, 주변에서도 하니까,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서 등 다양한 답변이 나왔습니다.

[신동우/경기 수원시 권선동 : 생애 한 번뿐이니까 결혼식과 비슷하게 하고 싶어요. 150만원 정도.]

[강병민/제주 화북동 : 지레짐작으로 돈을 많이 들여 비싸게 하면 여자들이 좋아하겠지 생각해서요. 한두달 월급 정도 쓰지 않을까요.]

여성들의 생각은 어떨까요.

[송민혜/경기 부천시 심곡동 : 아는 동생은 미국에서 드라마에 나오는 거 있잖아. 직접 만나 다이아 반지 선물해주고 그런 걸 했는데. 빚을 자기가 갚고 있는]

[임희영/서울 진관동 : 가장 기억에 남는 곳 아니면 언제 저랑 결혼하고 싶었는지 그런 마음이 든 장소에 데려가서 나에겐 이런 마음이 있고 너가 이런 사람이기 때문에 너랑 결혼하고 싶고 이렇게 얘기해주는 게…]

[김민지/서울 청운동 : 저는 그 돈을 통장을 하나 만들어서 넣어놓으면 좋을 것 같아요. 아니면 시부모님, 장인 장모와 여행 같이 가는 데 보태거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청계천, 청혼의 벽입니다.

비싼 프러포즈 대신 이곳에서 의미와 추억을 되새기는 커플도 있습니다.

함재광 씨도 다음 달 결혼을 앞두고 이곳에서 청혼했습니다.

[함재광/서울 오류동 : 고백한 다음에 어색해서 같이 걷다 보니 청계천으로 내려오게 됐습니다. 그쪽에서 재밌는 걸 해보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프러포즈는 꼭 남자가 해야 한다는 통념을 깨기도 합니다.

[이런 이벤트가 더 추억에 남을 것 같아서 준비해봤어. 마음에 드니.]

프러포즈의 가격과 진심, 항상 비례하는 건 아닌데요. 상대의 취향에 맞는 진심 어린 고백, 프러포즈의 가장 좋은 재료가 아닐까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