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로나 끝나니 배달 음식 인기 시들, 지난해 첫 '역성장'

입력 2024-02-13 18:40 수정 2024-02-13 2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서울 마포구의 한 장어가게입니다.

이달 배달주문 건수는 모두 22건,
설 연휴 기간을 빼더라도 하루 2건 정도입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평일 점심시간이면 10건이 넘는 주문이 몰렸지만,
이젠 배달주문이 거의 없습니다.

[김형균/식당 업주]
"코로나 19 심할 때는 주중엔 10건, 주말엔 20건 정도 (배달음식이) 나갔었는데,
요즘에는 1~2건 정도, 주중이나 주말이나 마찬가지로 배달이 많이 줄었습니다."

모바일 앱 등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배달음식 수요는 코로나를 기점으로 폭발했지만,
지난해 처음으로 감소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2019년 10조원에 못 미쳤던 거래액은 코로나 대유행 시기 26조6000억원으로 급증했다가,
지난해엔 증가세가 꺾였습니다.

이런 감소세는 통계 작성 이후,
6년 만에 처음입니다.

소비자들 역시 전보단 외식을 선호하는 분위깁니다.

장기간 이어진 고물가, 고금리로 배달비 부담이 크다고 느끼는 겁니다.

[시민]
"전에 한 달에 한 5번 정도 시켜먹었으면 지금은 1~2번, 코로나 풀리고 나서 배달비도 비싼 것도 있지만 나가서 먹는 게 더 맛있잖아요. 그런 것 때문에 배달은 많이 안 시켜 먹는 것 같아요."

줄어드는 수요에,
배달 플랫폼에 뛰어드는 업체도 늘면서 시장 내 출혈경쟁이 치열해질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