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 운명의 가나전…"황희찬 출전 어려워, 김민재 미정"

입력 2022-11-28 08:11 수정 2022-11-28 08: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8일) 밤 10시 '운명의 2차전'이 시작됩니다.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비겨 승점 1점을 확보한 우리나라에게는 이번 가나전이 16강행이 걸린 중요한 경기인데요. 벤투 감독은 빠른 공격력으로 상대를 제압할 수 있다며 승리를 자신했습니다. 하지만 기대를 모았던 황희찬 선수가 이번에도 출전하지 못하게 됐고, 우루과이전에서 부상을 입은 김민재 선수의 출격 여부도 아직 불투명합니다.

월드컵 첫 소식,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우루과이전에 빠졌던 황희찬 선수.

가벼운 몸놀림으로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고, 틈틈이 사이클 기구를 타며 몸 상태를 끌어올렸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소셜미디어에 '우리 황소 달립니다'라며 황 선수의 출격 준비를 마쳤다고 알렸습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결국 황 선수의 출격은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파울루 벤투/축구대표팀 감독 : 어떤 다른 어떤 순간에도 이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했던 것과 같이 해야 할 것이고. 우리는 잘 싸웠습니다. 하지만 황희찬 선수는 오늘(한국시간) 출전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김민재 선수의 출격은 아직 희망이 있습니다.

우루과이전 때 풀타임을 뛰며 무승부에 힘을 보탰던 김민재는 후반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상대팀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넘어져 오른쪽 종아리 부상을 입었습니다.

사흘 만에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 사이클 기구를 타며 재활 훈련을 소화했습니다.

근육 통증은 무엇보다 휴식이 필요하지만, 빠르고 돌파력이 좋은 가나팀을 저지하기 위해서는 수비 범위가 넓은 김민재가 꼭 필요하다는 평가입니다.

[파울루 벤투/축구대표팀 감독 : 김민재의 출격 여부는 오늘(한국시간) 결정합니다. 김민재는 부상에서 회복했고, 오늘 오후(한국시간) 선발 출전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사실상 16강 진출의 승부처로 꼽히는 데다 만만찮은 공격력을 갖춘 상대팀 가나이지만, 우리 대표팀은 자신감으로 가득 찼습니다.

[파울루 벤투/축구대표팀 감독 : 우리는 분명히 상대의 자질과 특성을 알고 있습니다. 어떤 순간에도 상대팀을 지배하는 경기를 치를 것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