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거래소, 외국계 증권사 대량매매 시세개입 여부 조사…"최종 제재 여부 아직"

입력 2022-11-23 11: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료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연합뉴스〉
한국거래소가 모건스탠리, CLSA 등 글로벌 투자은행(IB) 2곳을 대상으로 시세 개입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이들 증권사가 시장감시규정 4조(공정거래질서 저해행위의 금지)를 어겼다고 보고 감리를 진행하고 있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거래소는 모건스탠리와 CLSA가 지난해 말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 지수 재조정 때 종가에 주식을 대량 매매한 부분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지수 재조정 때 새로 편입되거나 편출되는 종목에 대해서는 글로벌 자금의 대량 매매가 발생하기 때문에 관련 종목 주가가 출렁이는데, 거래소는 이들 증권사의 주식 대량 거래가 시세에 부당한 영향을 줬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피델리티, 골드만삭스 등 160여 곳의 글로벌 투자은행과 자산운용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는 아시아증권산업금융시장협회(ASIFMA)는 거래소에 공문을 보내 "MSCI의 재조정이 일어나는 날에는 주가 변동이 커질 수밖에 없고 지금까지도 그래왔다"며 "정상적인 거래 관행에 대한 제재는 전 세계 투자자들의 우려를 높이고 있다"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장감시위원회 관계자는 JTBC와 통화에서 "(증권사들에 대한) 최종 제재 여부나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드문 유형의 사안이라 추가 검토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