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경호 "다주택자 중과세 폐지해야, 제도 타당성 없다"

입력 2022-11-21 17: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중과세율 부과를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21일) 서울 홍릉 글로벌지식협력단지에서 '경제개발 5개년 계획 60주년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추 부총리는 "2019년 시행된 다주택자 중과 제도는 부동산 가격이 폭등할 때 시장 안정을 위해서 당시 더불어민주당이 고육지책으로 도입해 추진했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지금은) 부동산 시장 침체를 걱정하는 형국"이라며 "가뜩이나 지금 공시가격 상향 조정, 세율 인상 등으로 종부세 부담이 과중한 상황에서 최근 집값도 하락하는데 중과 체계를 가져가는 건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추 부총리는 또 "전 세계에 주택 수에 따라 징벌적 중과를 채택하고 있는 나라가 없다"면서 "제도 자체도 타당성이 없고 제도를 도입했던 시장 상황도 확연히 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주택자에 대한 중과 제도는 폐지되어야 하고 관련 세율도 적정 수준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내년부터 종부세 과세 체계를 주택 수 기준에서 가액 기준으로 바꾸면서 현행 다주택 중과세율(1.2%~6.0%)을 폐지하는 내용의 세제 개편안을 마련해 국회에 제출한 바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