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감 도마 오른 '북 밀반입 그림'…권영세 "돈 오갔을 가능성 있다"

입력 2022-10-07 19:55 수정 2022-10-07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뉴스룸이 집중 보도하고 있는 아태협의 '북한 밀반입 그림' 문제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습니다. 오늘(7일) 국정감사에 나온 통일부장관은 일부 그림의 밀반입 사실 뿐 아니라 그 과정에서 북한과 금품이 오갔을 가능성까지 인정했습니다. 북한의 통치자금용으로 흘러간 비자금일 수 있다는 의혹도 나왔습니다. 통일부 측으로부터 의뢰받은 검찰은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오늘 관련된 참고인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첫 소식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통일부 국감에선 경기도와 아태협이 북한 그림을 들여오는 과정에서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한 게 아니냔 지적이 나왔습니다.

그림 반입 과정에서 금품이 오갔을 가능성이 제기된 겁니다.

[안철수/국민의힘 의원 : 거래 형태나 또는 물품 대금 문제 아니면 또 비자금 같은 목적을 이용해서 터무니없는 고액을 물품 대금으로 지급할 가능성은 있습니까?]

[권영세/통일부 장관 : 가능성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금품이 건네졌다면 북한 정권의 통치자금이나 핵개발 자금으로 쓰일 가능성도 거론됐습니다.

[안철수/국민의힘 의원 : 비자금이 만약에 조성된다면 결국 북한 정권의 통치자금이라든지 핵이나 미사일 개발 자금으로 쓰일 수도 있다…]

[권영세/통일부 장관 : 동의합니다. 2018년도면 대북제재가 발의된 상태기 때문에…]

실제 일부 그림은 북한 노동당 직속 기관인 만수대창작사 화가들의 작품들입니다.

만수대창작사 작품은 2017년 유엔 안보리가 지정한 제재 대상 물품입니다.

통일부는 만수대창작사를 외화벌이에 나서고 있는 북한 미술 단체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JTBC가 아태협 측이 경기도 남북행사에서 전시한 북한 그림들이 밀반입됐단 의혹을 보도했는데, 통일부가 이 부분도 재차 확인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힘 의원 : 북한 그림 40점 정도가 모두 다 남북교류협력법 13조에 의한 승인 절차를 밟지 않았던 그런 불법적인 전시가 된 그림들이었습니다.]

[권영세/통일부 장관 : 북한 물품 반입을 하려면 반·출입 승인이 필요한 것이기 때문에 좀 더 확인을 해봤어야 하는데, 정확하게 확인해보지 않은 부분은 조금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통일부는 배후에 다른 범죄 혐의가 있는지도 수사기관과 공조해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