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차' 공방…"정치적 편향성" vs "블랙리스트 연상"

입력 2022-10-06 07: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에서는 현재 윤석열 정부 첫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지요. 어제(5일)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윤석열차'를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습니다. 여당은 작품의 정치적 편향성을 지적했고, 야당은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가 연상된다고 맞섰습니다. 한국웹툰협회가 성명을 내고 반발하는 등 문화계 전반으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문체부가 예술인을 겁박하고 있다면서 직권남용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만화 '윤석열차'에 상을 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문체부가 '엄중 경고' 한 걸 비판한 겁니다.

[임오경/더불어민주당 의원 : 대통령 심기 보좌를 위해 검열이라도 하겠다는 것입니까? 아니면 문체부 공무원들이 직권남용이자 예술인인 심사위원들을 겁박하는 처사입니다, 이건.]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도 소환됐습니다.

[김윤덕/더불어민주당 의원 :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가 다시 떠오릅니다.]

국민의힘은 진흥원이 정치적 편향성을 띄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승수/국민의힘 의원 : 이재명 대표나 김혜경 씨를 풍자한 그런 만화가 응모됐으면 입선되기 어려웠을 겁니다. 원장이나 이사진 구성을 보면 거의 민주당계, 친민주당 일색입니다.]

문재인 정부 시절이었다면 표현의 자유는 더 위축됐을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용/국민의힘 의원 : 제재는 물론이고 만화를 그린 고등학생을 상대로 고발·고소를 제기하고 신상유출과 온라인 상으로 집단적인 린치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논란이 커지자 박보균 장관은 작품을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해명했지만 반발은 문화계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한국웹툰협회와 문화연대는 성명을 내고 반민주적이고 반문화적인 검열을 중지하라고 규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