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러시아의 점령지 합병' 규탄 유엔 안보리 결의 무산

입력 2022-10-01 10:25 수정 2022-10-01 13: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엔 안보리 회의서 러시아 규탄 결의안 찬성하는 서방 주요국 대사들 〈사진-연합뉴스〉유엔 안보리 회의서 러시아 규탄 결의안 찬성하는 서방 주요국 대사들 〈사진-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을 규탄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이 무산됐습니다.

현지 시간 30일 미국과 알바니아는 뉴욕 유엔본부 안보리 회의에서 이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습니다.
하지만 당사국이자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해 예상대로 부결됐습니다.

결의안을 반대한 나라는 러시아 하나였습니다. 중국·인도·브라질 등 4개국은 기권했고, 나머지 10개국은 모두 찬성했습니다.

결의안 초안은 지난 23∼27일 우크라이나 내 동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 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 헤르손주 등 4개 점령지에서 시행된 러시아 병합 주민투표에 대해 "불법적이고 효력이 없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의 즉각 철수를 요구하는 문구도 포함됐습니다.

안보리 결의가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무산되면서 미국은 거부권 행사가 불가능한 유엔총회 결의안을 대신 추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4월부터 안보리 상임이사국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열흘 안에 거부권 행사 이유의 소명을 요구하는 유엔총회 회의가 자동 소집된다는 점에서 총회 결의안 추진 여부와 무관하게 러시아의 영토 합병 문제는 유엔총회에서 조만간 다시 논의될 전망입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