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첩보보고 무단 삭제의혹' 박지원에 직접 들어 보니

입력 2022-07-07 14:49 수정 2022-07-07 15:09

"시킨다고 삭제하겠나...국정원 간단한 조직 아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킨다고 삭제하겠나...국정원 간단한 조직 아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자신이 수장으로 몸담았던 국정원으로부터 고발을 당했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살 당시 상황이 담긴 내부 '첩보 보고서'를 삭제했다는 혐의입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 〈사진=연합뉴스〉박지원 전 국정원장. 〈사진=연합뉴스〉
삭제했다는 보고서는 이른바 'SI', 즉 당시 북한군의 교신 내용을 감청한 군 정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감청 내용에 피살된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가 '자진 월북'했을 가능성과 배치되는 내용이 있어서, 국정원이 의도적으로 보고서를 삭제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박지원 전 원장에게 통화로 직접 입장을 물어봤습니다. 다음은 박 전 원장과의 일문일답입니다.

질문) 첩보 보고서를 삭제했다는 국정원의 자체 감찰 결과가 잘못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답변) 완전히 소설이다. 첩보라는 건 국정원이 생산하지 않고 공유하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국정원)가 삭제를 해도 메인 서버에도 남고 원 (첩보) 생산처에도 그대로 남는다. 그런데 그걸(삭제를) 왜 지시하나. 나는 지시할 바보도 아니고 지시받았다고 국정원 직원들이 하지도 않는다. 국정원이 그렇게 간단한 조직이 아니다.

질문) 어쨌든 누군가에 의해 보고서가 삭제됐고, 그 내역이 남았기 때문에 국정원에서 고발을 했다.
답변) 그건 내가 알 수가 없다.

질문) 그런 내용의 보고서를 받아본 건 맞나. 정확히 어느 시점에 보고를 받았나.
답변) 내용이 공유됐으니 보고를 받았다. (시점은) 모르겠다. 그걸 어떻게 다 아는가.
(※이후 박 전 원장은 다시 취재진에 전화를 걸어 '보고서를 받았는지 기억이 없다'고 인터뷰 내용을 정정해왔습니다.)

질문) 보고서에서 공무원 이씨가 "한국 공무원이다, 구조해달라"고 도움을 요청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북이 아닌 '표류' 가능성에 무게를 실은 것이다.
답변) 내가 보고를 받았는지 기억이 없기 때문에 알 수 없다. 그 문제는 하태경 의원이 얘기한 대로, 9월 21일 사건 발생 이후 22~24일 동안 국정원에서 계속 모른다고 부인하지 않았나.

질문) 국정원 감찰 때 조사에 응했나? 국정원이 어떤 근거로 삭제 지시를 했다고 판단했는지 파악했나.
답변) 당사자 조사를 하지 않았다. 조사나 전화 한 마디도 없이 고발을 했다. 역대 원장을 국정원이 직접 고발한 사례가 있나? 그야말로 법적 절차도 잘못됐고 예의도 없는 거다. (취임) 한 달 남짓 된 신임 원장이 국정원을 '걱정원'으로 만들었다.

질문) 국정원 산하 직원들이 '삭제 지시를 받았다'고 증언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답변) 그 역시 내가 알 수 없다. 진술을 들었으면 조사하면 된다. 검찰이 (고발 직후) 전광석화처럼 사건 배정을 했지 않나. 서버에 다 있으니 조사하면 되는 거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공공수사 1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정원과 박 전 원장의 '진실 공방'으로 사건이 커지면서, 검찰이 진위 여부 확인을 위해 국정원 서버를 들여다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