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최고치…코스피 2300선 붕괴

입력 2022-07-07 07: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내 주식시장과 환율이 악순환으로 치닫는 모양새입니다. 경기 침체 우려가 전 세계를 덮치면서 원·달러 환율이 한때 1310원을 돌파하며 13년 만에 최고치까지 올랐습니다. 코스피는 1년 8개월 만에 2300선 아래에서 마감했습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6일) 원달러 환율은 6.0원 오른 1306.3원에 마감했습니다.

전날(1300.3원)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종가 기준 1300원대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환율은 개장 2분 만에 1311원까지 뛰어올랐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7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입니다.

세계 경제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달러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겁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한 달 새 94억 3000만 달러나 줄었는데, 역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겁니다.

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이 이달 내에 1350원을 넘어설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옵니다.

환율이 고공 행진하면서 국내 물가와 금리에도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환율이 뛰면 원유와 원자재, 식료품까지, 수입품 가격이 더 오르면서 물가를 끌어올리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외국인이 고환율을 틈타 주식을 팔면서 코스피는 20개월 만에 2300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어제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13% 내린 2292.01에 장을 마쳤습니다.

종가 기준 2300선 아래로 내려간 건 지난 2020년 10월 30일 (2267.15)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처음입니다.

올해 들어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도 규모는 어제까지 16조 8천3백억 원에 이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최고치…코스피 2300선 붕괴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