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마드리드 도착…3박 5일 나토 일정 시작

입력 2022-06-28 07:08

29일 한·미·일 회담…지역 안보 등 3국 협력 강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9일 한·미·일 회담…지역 안보 등 3국 협력 강화

[앵커]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27일) 오후 출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조금 전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첫 해외 순방으로, 윤 대통령은 3박 5일간 한·미·일 정상회담 등 14개의 정상외교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현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최수연 기자, 윤 대통령은 지금 어디에 있죠?

[기자]

윤 대통령은 3시간 전쯤 그러니까 이곳 시간으로 저녁 9시쯤 이곳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곧장 숙소로 이동해 휴식을 취하고 앞으로 있을 일정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윤 대통령은 도착을 앞두고 잠시 취재진이 있는 객실을 돌며 인사하고 간단한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았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회담에 주어진 시간이 길지 않다 보니 길게 대화를 나누기보다는 서로 간단히 현안들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에 얼굴을 익히고 다음에 다시 만날 수 있지 않겠냐고도 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예정에 없던 김건희 여사도 깜짝 등장해 함께 인사를 나눴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럼 앞으로 구체적으로 어떤 일정을 소화하게 되나요?

[기자]

본격적인 일정은 이곳 시간으로 내일, 한국 시간으로는 28일 오후에 시작됩니다.

상당히 바쁜 일정인데, 순방 기간 동안 14개 이상의 회담이 예정돼 있습니다.

한-호주 정상회담으로 시작할 예정입니다.

나토 사무총장 면담이 이어지고, 저녁에는 스페인 국왕이 주최하는 환영만찬에 참석합니다.

29일에는 본 행사인 나토 회의가 열립니다.

윤 대통령은 이때 3분 정도 연설에 나섭니다.

역시 가장 관심이 모아 지는 건 나토 회의 직전에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입니다.

한·미·일 정상회담은 4년 9개월 만에 열립니다.

북핵 대응을 비롯해 더 나아가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 이슈에 대해 세 나라의 협력을 강조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건희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 국왕 환영만찬에 참석하고 별도로 마련된 배우자 세션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윤 대통령, 마드리드 도착…3박 5일 나토 일정 시작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