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울산 첫 확진자, 신천지 신도 233명과 예배…2시간 머물러

입력 2020-02-23 19:53 수정 2020-02-23 21: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울산에서는 어제(22일) 첫 확진자가 나왔는데요. 그런데 오늘, 이 확진자가 신천지 울산 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당시 예배에는 200명 넘는 신도들이 함께 있었기 때문에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서준석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신천지 울산 교회에 시청 공무원들이 나왔습니다.

울산 첫 확진자 A씨가 이곳을 다녀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소득 없이 발길을 돌렸습니다.

[울산시청 공무원 : 우리가 접촉이 안 돼 가지고 어제도 밤에도 오고 했는데, 안 돼서 오늘 또 와 본 겁니다. 일단 연락이 닿아야 우리가…]

A씨는 지난 16일 울산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오후 2시30분부터 2시간 가량 머물렀습니다.

[신천지 신도 : 불안하죠. 더 이상 확진자가 안 나오길 바라는 마음이죠. (교회에서) 같이 예배를 드렸거나 하면, 최대한 문의하고 자가격리하라고.]

시는 오늘 오후가 되서야 울산 신천지 교회 측과 연락이 닿았습니다.

당시 예배에는 233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인근 상인 : (신도가) 너무 많으니까 밀려 나와요. 그리고 동네에 다 차를 대니까.]

시측은 우선 이들에게 자가격리할 것을 통보하기로 했습니다.

또 교회 신도 4800여 명에 대한 전수조사도 실시할 예정입니다.

신천지 울산 교회는 지난 18일부터 문을 닫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