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언론 "갈등 해법으로 '경제기금' 설립안"…한국 "사실무근"

입력 2019-10-29 07:25 수정 2019-10-29 11:30

교도통신 "한국 정부·기업이 기금 창설, 일본 기업 참가"
외교부 당국자 "그동안 한 번도 언급된 적 없었던 방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교도통신 "한국 정부·기업이 기금 창설, 일본 기업 참가"
외교부 당국자 "그동안 한 번도 언급된 적 없었던 방안"


[앵커]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놓고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죠. 이같은 상황에서 한국과 일본의 기업뿐만 아니라 한국 정부도 함께 돈을 내서 경제 기금을 설립하는 방안이 떠오르고 있다고 일본 교도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자금을 내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한번도 논의된 적이 없는 방안"이라고 해당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파장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교도통신은 어제(28일) 한·일 정부가 갈등 상황 수습을 위한 합의안 검토에 착수했고 경제기금 설립 방안이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에서 초안을 만들었는데, 우리 정부와 기업이 경제협력 명목의 기금을 창설하고 일본 기업이 참가하는 방식으로 이 안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기금에 자금을 내지는 않습니다.

기금이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보상 성격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교도통신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을 통해 배상 문제 해결이 끝났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 따른 방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통신은 그러면서도 "사실상의 배상을 얻고자 하는 한국과 배상 책임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일본의 입장 차이가 커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보도 내용을 부인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그간 한국과 일본 당국 간 논의 과정에서 한번도 언급된 적이 없었던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피해자와 양국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일본 외교당국과 소통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