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승리 단톡방 루머' 여배우, 악성 댓글 12명 경찰 고소

입력 2019-05-04 20:52 수정 2019-05-04 22:11

악성 댓글에 작품 '하차 통보'…네티즌 1차 고소
단톡방 멤버들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악성 댓글에 작품 '하차 통보'…네티즌 1차 고소
단톡방 멤버들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


[앵커]

가수 승리와 정준영씨가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여배우 이름이 거론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애꿎은 여성 연예인들이 2차 피해에 시달렸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단톡방 여배우'라고 지목됐던 한 연예인이 처음으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2명을 고소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가수 승리와 정준영 씨의 단톡방이 세상에 알려진 뒤 A씨는 순식간에 '승리 단톡방 여배우', '뉴욕 간 여배우'로 지목됐습니다.

A씨는 답답한 마음에 지난달 초 승리에게 직접 연락했다고 합니다.

A씨는 도대체 무슨 상황이냐며 언급된 내용이 자신인지 물었고, 승리로부터 '그런 자리에 누나를 불러본 적도 없잖아'라는 답변도 여러 번 받았습니다.

하지만 A씨를 향한 악성 댓글이 계속 쏟아졌습니다.

광고 계약이 줄줄이 깨졌고, 출연하기로 한 드라마에서도 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합니다.

A씨는 어제(3일)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2명을 1차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엄태섭/법무법인 오킴스·법률대리인 : (실명을 언급한) 최초 유포자를 찾는 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고요. 루머를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형사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예정입니다.]

A씨 측은 단톡방 멤버들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했습니다.

그러나 일단 단톡방에 A씨 이름이 나오지 않았다고 보고 직접 고소는 어렵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