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세먼지가 만든 '두 얼굴'의 겨울…'옐로 크리스마스'?

입력 2018-12-18 08:26 수정 2018-12-18 15: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올 겨울은 한파 아니면 미세먼지입니다. 지난달에는 마스크를 하고 수능 시험을 보는 처음 보는 풍경을 만들어낸 미세먼지인데요. 크리스마스 모습도 바꾸게 될 것 같습니다. 다음주에 있을 크리스마스가 미세먼지 때문에 옐로 크리스마스가 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박상욱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추워도 파랗던 하늘은 다시 누렇게 변했습니다.

+++

기온 오르자 높아지는 초미세먼지 농도

'방한'에서 '미세먼지 방지'로…달라진 마스크의 용도

'따뜻하고 맑은 날은 없을까…'

[박석우/경기 하남시 선동 : 매일 인터넷 뉴스로 (미세먼지 예보) 보고 있어요]

[김보민/서울 영등포동 : 뉴스 확인해서 아침에 (미세먼지) 어느 정도 나쁜지 보고…]

[김선구/경기 고양시 대화동 : 추운 날엔 추워서 못 나오고, 따뜻해지면 미세먼지 때문에 못 나오고…]

+++

이 미세먼지 영향은 다소 오래갈 것 같습니다.

중국에서는 수요일부터 스모그가 다시 기승을 부릴 전망인데, 하루에서 이틀이 지나면 곧바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기압이나 바람의 큰 변화가 없어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아닌 '옐로 크리스마스'가 될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