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일, 도쿄서 외교차관 회담…"화해치유재단 문제 의견교환"

입력 2018-10-25 16:02

일본 재단출연금 중 잔여금액 처리 문제 등 논의한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일본 재단출연금 중 잔여금액 처리 문제 등 논의한듯

한·일, 도쿄서 외교차관 회담…"화해치유재단 문제 의견교환"

한·일 양국은 25일 도쿄에서 외교차관 회담을 하고, 한·일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치됐으나 기능이 중단된 화해·치유 재단의 처리 문제 등을 협의했다.

조현 외교부 1차관과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회담에서 화해·치유재단 문제를 포함, 한·일관계 제반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확인했다.

2016년 우리 측 법인으로 설립된 화해·치유 재단은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 예산에서 출연된 10억 엔(약 101억 원)으로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 지원 사업을 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 엔을 우리 예산으로 전액 대체하는 한편 사실상 기능도 다 한 화해·치유 재단의 해산 수순에 들어간다는 구상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회담에서 우리 측은 일본의 재단출연금 중 남은 금액(약 58억 원)의 처리 문제를 논의하고, 재단 처리와 관련한 구상을 밝혔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즉 반응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양측은 또한 북한 비핵화 문제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진전 현황 등에 관해서도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회담에서 조 차관은 아키바 사무차관의 방한을 초청했다. 또 두 차관은 한·일 양국의 문화·인적교류 활성화 태스크포스(TF)의 공동회의 개최 등 실질 협력 강화를 위해서도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일 양국의 문화·인적교류 TF는 29일 서울에서 합동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국은 올해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계기 삼아 양국간 문화와 인적교류를 활성화할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교류 증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각각 TF를 설치해 논의해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