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자민당, "한국 의원들 독도 방문 간과 못 해" 결의문

입력 2018-10-16 07:28 수정 2018-10-16 13:47

"일본 정부, 해당국에 활동 중지 요구해야" 요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일본 정부, 해당국에 활동 중지 요구해야" 요구

[앵커]

오는 25일 독도의 날을 앞두고 국정감사 현장방문 차원에서 국회의원들이 독도를 방문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었는데요. 일본 집권 자민당 의원들이 우리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을 포함해서, 주변국들의 영토문제 관련 움직임을 중지시키라고 일본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조민중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자민당 의원들이 한국 등 주변국들의 영토도발을 지나칠 수 없다는 결의문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자민당 '영토에 관한 특명위원회'는 결의문에서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 중국의 센카쿠 열도 주변 부표 설치, 러시아의 쿠릴 4개 섬 주변 군사훈련을 예로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이같은 활동의 중지를 해당국 정부에 요구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결의문을 받은 후 '정밀 조사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 국회의 독도 방문 발표 직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한 적이 있습니다.

일본은 분쟁 중인 영토에서의 중국·러시아 행위에 대해서도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명위원장인 신도 요시타카 전 총무상은 결의문 전달 후 '영토와 주권에 관한 타협은 허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