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록 피해자' 정보 유출한 법원 직원·유포 신도 구속

입력 2018-09-04 07: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만민중앙교회 지도자 이재록 씨에게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들의 이름 등 법원 내부 정보를 유출한 법원 직원이 구속됐습니다. 만민교회 신도인 법원 직원으로부터 해당 내용을 전달받은 뒤 이재록 씨 지지자 단체 대화방에 퍼뜨린 또 다른 신도도 구속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임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중앙지법이 만민중앙교회 신도이자 법원 직원인 최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범행 동기나 범행 후 정황 등에 비추어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최씨는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씨 재판 관련 증인신문 일정을 법원 내부 통신망에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후 성폭행 피해자들의 실명과 증언 날짜 등이 담긴 일정은 교회 신도 A씨에게 전달됐습니다.

이 내용을 A씨가 이재록씨 지지자 120여명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리면서 교회 내부에 퍼져나간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최씨와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 또한 어제(3일) 밤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A씨에 대해 "범행 동기나 수사에 응하는 태도 등을 고려할 때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봤습니다.

이재록씨 재판은 지금까지 피해자 보호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돼왔습니다.

신분이 노출된 피해자들은 2차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법원 직원인 최씨에 대한 징계 절차도 진행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