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동자상 다시 세울 것"…광복절 포위당한 일본영사관

입력 2018-08-15 21:12 수정 2018-10-31 00: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오늘(15일) 전국 곳곳에서 광복절 기념행사가 열렸습니다. 부산에서는 긴장감이 감돌았습니다. 시민단체들이 과거사에 대한 사죄를 촉구하면서 일본영사관을 에워싸고 시위를 벌였습니다.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 있다가 지난 5월 철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다시 설치하겠다고도 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 초량동 일본영사관 후문 위로 경찰이 그물망을 펼쳤습니다.

시민들은 손에 든 물풍선을 영사관 안으로 쉴 새 없이 던집니다.

반대편 정문 쪽도 시위가 뜨겁습니다.

[제국주의를 꿈꾸는 XX을 향해서 함성 발사!]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앞세워 행진하다 막아 선 경찰과 충돌이 일어납니다.

[XX 알아서 해라. (고함 좀 치지 마요.) 왜 우리한테 소리 지르는데…]

민주노총 등 시민단체들은 일본영사관에 한·일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고,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세우는 것을 보장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일본은 사죄하라! 사죄하라!]

일본영사관 주변을 한바퀴 도는 이 도로 행진 문제를 놓고 시민단체와 경찰간 사전 갈등도 있었습니다.

당초 경찰은 영사관 업무와 안전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며 100m 이내 행진 금지를 통보했습니다.

시민단체는 법원에 판단을 물었고, 재판부는 시간이 길지 않은 행진은 문제될 게 없다며 시민단체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시민단체 측은 다음달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다시 세우겠다고 밝혀 또 한 번 충돌이 우려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