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기의 아베, 또 터진 스캔들…사학재단 특혜 주도 정황

입력 2018-04-11 09: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새롭게 터진 스캔들로 또 한번 위기를 맞았습니다. 친구의 대학에 특혜를 주도록 지시를 했다는 내용이 남긴 문서가 나왔습니다. 이미, 부인의 부동산 스캔들로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진 상태입니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총리가 사학재단의 수의학부 신설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아사히 신문 보도입니다.

2015년 4월 야나세 총리 비서관이 에히메현과 재단 직원 등과의 면담 자리에서 "이 건은 총리 안건이다", "죽을 만큼 실현시키겠다는 의지로 해야한다"고 말했다고 나옵니다.

총리의 비서관이 수의학부가 신설될 지자체 관계자까지 불러 압박했다는 의미입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관저 최고 레벨이 말하고 있다", "총리의 의향이다"라고 적힌 문서에도 개입을 부인해왔습니다.

이번에는 총리관저 고위 인사의 실명까지 나오면서 의혹을 부인하기 힘든 상황이 됐지만 아베 정부는 부인으로 대응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야나세 전 총리 비서관 자신이 '그런 발언은 있을 수 없다'고 입장을 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야당은 이쯤되면 총리의 의향이 아닌, 총리의 주도로 특혜가 이뤄진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고름을 다 빼내겠다'고 한 지 하루도 안돼 새롭게 드러난 의혹에 아베 정권의 위기감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