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당국자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 의견수렴 마무리단계"

입력 2018-03-26 15: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외교부 당국자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 의견수렴 마무리단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지난 1월 우리 정부의 입장 발표 이후 후속조치를 위해 진행해온 의견수렴 절차가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26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지금 여성가족부 중심으로 의견수렴이 마무리 단계"라며 "이와 관련해 여가부와 외교부가 의견 조정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수렴된 의견과 관련, "관련 단체, 시민들 의견이 (그동안) 수차례 표명됐다"며 "그런 부분에 획기적 변화가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 대부분 지금까지 나온 의견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정부의 구체적 조치에 대해서는 "두 가지 측면이 있다. 국내적 부분이 있고 대일(對日) 부분 있다"며 "예산 마련이나 (화해·치유) 재단을 어떻게 한다든지는 여가부 중심이고, 외교부는 일본과의 10억엔 처리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그는 "(10억엔 관련) 기재부와 여가부가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일단락이 되고 가시화됐을 때 외교부가 일본과 10억엔 처리 문제(를 논의해야 하고), 재단 처리 문제도 한일관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여가부와 관련 사항을 긴밀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 발표에서 피해자, 관련 단체,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피해자 중심 조치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엔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처리 방안은 일본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또 지난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봉합 이후 한중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정상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중국 양회가 최근 끝났고, 새로운 행정부가 가동되는 것이기 때문에 가시적 성과가 있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그는 사드 관련 추가 논의에 대해서는 "작년 협의 결과 발표와 대통령 방중 이후 양국 외교당국 간 사드 문제가 현안화된 적은 없는 것 같다. 긍정적 방향으로 관리되고 있지 않나 한다"고 덧붙였다.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 정상이 (작년에) 갔기 때문에 연내 이뤄지는 것을 목표로 노력하고 있지만 지금 단계에서 말할 수 있는 부분은 없고 더 시간을 갖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는 5월 초 도쿄에서 개최하는 방안이 논의중인 한중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구체적 일정에 대해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5월 초를 중심으로 집중 협의하고 있다"며 "중국도 개최에 긍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밖에 그는 남북관계 개선 흐름 속의 북중관계 동향에 대해서는 "행정부 차원에서는 모르지만 당 차원에서는 끈끈한 유대관계를 가진 걸로 알고 있다"며 "일련의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과정에서 중국이 유엔 제재에 적극 동참하면서 양국관계에 여러 가지 텐션(긴장)이 많아진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상황이 빠르게 변하고 있고, 지금 남북·미북대화에 대해 중국도 적극 지지하고 저희와 긴밀 협조한다는 입장"이라며 "개인적으로 중국도 북한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좀 더 긴밀하게 하고자 하는 의도는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적교류 포함해 어떻게 전개될지 워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