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올림픽파크 주변 강릉 소녀상도 "철거하라" 억지

입력 2018-03-02 09: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올림픽파크 주변 강릉 소녀상도 "철거하라" 억지

일본 정부가 강릉의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경기장 부근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서도 철거를 요구하는 억지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산케이신문는 주한 일본대사관이 지난달 한국 외교부에 강릉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철거를 포함한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2일 보도했다.

주한 일본대사관은 2015년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다면서 이 소녀상이 합의의 취지와 정신에 반한다고 주장하며 이런 요구를 했다.

강릉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15년 8월5일 강릉 3.1운동 기념공원 내에 설치됐다.

설치 시점이 심지어 2015년 연말인 한일합의보다 앞서는 것인데도 일본 정부가 무리하게 시비를 걸고 나선 것이다.

일본 정부는 소녀상이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경기장인 올림픽파크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한국 정부에 항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는 3.1운동 기념공원에서 남쪽으로 수㎞ 떨어진 곳에 올림픽 피겨스케이트와 컬링이 열린 올림픽파크가 있다며 패럴림픽에서도 컬링 등의 경기가 열려 각국 선수단과 관광객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외무성 관계자는 산케이신문에 "소녀상이 설치된 공원은 강릉시의 공유지로, 합의의 취지에 비춰 바람직한 것이라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달 9일 평창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할 때도 주한 일본 대사관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요구하는 한편 일본 대사관 앞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움직임에 대해서도 '적절한 대응'을 요청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