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춘시대2' 한승연, 욕설 문자 보낸 범인 알았다!

입력 2017-09-23 16: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청춘시대2' 한승연, 욕설 문자 보낸 범인 알았다!


'청춘시대2' 한승연에게 욕설 문자를 보낸 범인이 밝혀졌다. 바로 친구 하은설이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제작 드라마하우스, 테이크투) 9회분에서는 정예은(한승연)에게 '나쁜 X'라고 도배된 문자를 보내고, 사진에 낙서를 한 범인의 정체가 밝혀졌다. 데이트폭력의 트라우마로 힘들어하는 예은을 제 일처럼 보살피고 위로하던 친구 한유경(하은설)이었다.

조은(최아라)이 내민 분홍 편지의 주인공을 자신이라고 생각한 예은. "주소가 여기라는 것만 있지 너한테 썼다는 증건 없잖아"라는 유경의 위로에도 "나 아니면 누구? 문자도 받고 편지도 받고 나 맞아"라며 깊은 자괴감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고 누가 자신을 미워하는지, 누구에게 잘못한 건지 알 수 없어 더욱 힘들어했다.

편지가 끼워진 책을 책방에 판 사람의 이름을 알아낸 송지원(박은빈), 유은재(지우), 조은이 고심 끝에 내놓은 가설은 예은을 더욱 우울하게 만들었다. 크리스마스 즈음에 편지를 쓴 발신인이 8개월이나 참았다가 욕설 문자를 보낸 이유는 예은이 다시 행복해지는 것 같아서라는 분석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자의 범인이 밝혀지며 상황은 반전됐다. 송경아(최배영)의 취직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예은이 또 다시 문자를 받자, 경아가 "너도 그만해"라며 유경을 저격한 것. 낙서된 사진을 찍어줬고, 모두 편지와 문자를 보낸 사람이 같다고 생각했을 때 혼자서 "누가 보냈을까"를 고심한 사람이 바로 유경이었기 때문.

문자는 맞지만, 편지는 보내지 않은 유경. 그렇다면 편지의 주인공은 예은이 아닐 수도 있지 않을까. 예은을 괴롭혔던 문자의 발신인이 밝혀지며 시청률 2.6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전국)를 기록한 '청춘시대2'. 오늘(23일) 밤 11시 JTBC 방송.

사진제공= '청춘시대2' 방송 화면 캡처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청춘시대2' 한예리, 안우연의 완강한 1인 시위 막을 수 있을까? '청춘시대2' 한승연X이유진 힐링 케미가 기대되는 이유 '청춘시대2' 마냥 행복하지 못한 '청춘들의 자화상' '청춘시대2' 한승연 보듬는 하메들…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 '청춘시대2' 김민석·안우연·이유진의 '입덕' 포인트!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