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패키지' 알 수 없는 관계 류승수X박유나…수상한 커플 포스터

입력 2017-09-21 15: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더패키지' 알 수 없는 관계 류승수X박유나…수상한 커플 포스터


'더패키지' 류승수와 박유나는 대체 무슨 관계일까. 이들의 포스터조차 수상하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더패키지'(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 김진원, 제작 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가 관계를 알 수 없는 파트너와 여행을 온 정연성(류승수)과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나현(박유나)의 수상한 커플 포스터를 공개했다. 프랑스 거리를 다정하게 걷고 있는 연성과 나현은 스킨십도 자연스러워 보인다.

하지만 "세상에서 가장 어색한 여행, 우리 친해질 수 있을까?"라는 카피는 이런 모습과는 무척 대조적. 류승수와 박유나 역시 "말 하고 싶어도 말 못하는 속사정이 있다"며 8박10일간 함께한 7명의 패키저 중 "스포일러의 위험을 가장 많이 갖고 있는 수상한 관계다"라고만 귀띔,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러나 드라마 속 관계와는 달리 선후배의 연기 호흡은 최고였다고 입을 모았다. "'더패키지'로 처음 만나게 됐는데, 처음 보자마자 인상이 좋았다"며 "함께 연기를 하게 돼 행운이었다"는 류승수. 이에 박유나 역시 "긴장도 되고 걱정도 많았는데 류승수 선배님이 먼저 장난을 걸어주시며 긴장을 풀어주셨고, 연기 조언도 해주셨다. 덕분에 도움이 많이 됐고 즐겁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관계가 짐작 되지 않지만 여행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게 되는 과정이 주목해야 할 포인트. "남들의 시선이 어떻든 연성에겐 나현이 중요한 인물"이라는 류승수는 "어색한 여행을 하게 된 이유와 그 안에 숨겨있는 이야기가 핵심"이라고 밝혔다. 또한 나현을 "겉으로는 차갑지만 속은 여리고 생각이 많은 외유내강"이라고 설명한 박유나. "두 사람이 어떠한 오해 때문에 서로 갈등이 생기고 이로 인해 서로의 마음을 더 잘 알게 되는데 그 과정을 꼭 주목해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촬영을 마치고 1년 만에 만나게 된 작품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류승수는 "마치 숨겨놓고 잊고 있던 돈을 우연히 옷 주머니에서 발견해 공돈 생긴 기분"이라는 유머러스한 소감과 함께 "사전제작이기 때문에 완성도가 높을 것"이라며 기대를 더했다. 더불어 박유나는 "벌써부터 잠이 안 온다. 나현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설레고 긴장된다"는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각기 다른 이유로 패키지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려나갈 '더패키지'. 드라마 '추노', '7급 공무원', 영화 '해적' 등 히트작 메이커 천성일 작가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하반기 기대작이다. 드라마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의 전창근 PD가 여행의 감성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불어넣는다.

'청춘시대2' 후속으로 오는 10월 13일(금) 밤 11시, JTBC 첫 방송.

사진제공 = JTBC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