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마술학교' 박진영이 그리는 청춘의 자화상…#첫사랑 #첫만취 #첫반항

입력 2017-09-19 10:51

월~금 오전 7시 네이버TV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월~금 오전 7시 네이버TV 공개

'마술학교' 박진영이 그리는 청춘의 자화상…#첫사랑 #첫만취 #첫반항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다. 그래서 아픔을 겪기도 한다. '마술학교' 박진영(GOT7)이 그리고 있는 청춘의 자화상이다.

JTBC 웹드라마 '마술학교'(극본 김도원, 연출 김도원, 제작 JYP픽쳐스)의 이나라(박진영)에겐 '첫 경험'이 많다. 아버지의 뜻에 따라 공무원 시험에 모든 꿈을 올인하다 보니, 특별한 취미도 없고 연애 경험도 없었던 모범생의 삶. 그런 그에게 처음 겪는 모든 일들은 20대에 찾아온 때 늦은 사춘기이고, 그래서 겪고 있는 청춘의 성장통이다.

#.첫사랑

평생 여.사.친일줄만 알았는데, 이성으로 보이기 시작한 우리(박규영). 우연히 첫키스를 한 이후 그의 일상엔 파장이 일었다. 시도 때도 없이 가슴이 뛰고, 얼굴이 빨개지고, 공부엔 집중이 안 되고 있는 것. 우리가 단편영화제에 출품하고 싶다며 직접 쓴 시나리오를 보고 "글로만 봐도 쫄깃하다. 완전 재미있다"고 응원해주고, "넌 이미 누구보다 잘 살고 있다"고 위로해주는, 아직은 착하고 듬직한 남사친이기만한 나라. 우리에게 멋진 마술 고백으로 남친이 될 수 있을까.

#. 첫만취

만취한 우리 때문에 얼떨결에 첫키스까지 하게 된 나라. 이번에는 그가 만취했다. 함께 마술 시연을 펼친 종만과 함께 '편맥'(편의점 맥주)에 돌입한 것. "아버지가 애초에 시작하지 말라셔서 마셔 본 적이 없다"는 나라는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다 언제나 미녀들과 함께 하는 마술사라는 직업에 반해 마술을 시작했다는 종만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안 그래도 우리의 마음을 얻기 위해 마술을 시작한 나라. 안에서 끓어오르는 어떤 감정 때문이었을까. 입에도 대 본적 없는 술을 벌컥벌컥 마시기 시작했다. 물론 만취해 종만의 등에 업혀야 했지만 말이다.

#. 첫반항

술의 힘은 나라를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반항으로 이끌었다. 만취해 잠든 나라를 데릴러 온 아버지에게 "난 아버지처럼 남의 눈치나 보고 살기 싫어요!"라고 소리친 것. 주차 단속에 걸린 차를 주차장으로 운반하는 일을 하는 아버지가 공무원의 항의에 쩔쩔 매는 모습을 봤고, 속상했던 마음이 술기운을 빌어 "그래서 공무원 하라는 거에요? 대리만족 하려고? 공무원이 내 꿈이에요? 아버지 꿈이에요?"라는 외침으로 엇나가고 말았다. 한 번도 의심해본 적 없는 공무원이라는 꿈을 다시 생각해보기 시작한 나라. 자신의 진짜 꿈을 찾고, 사랑도 쟁취할 수 있을까.

(사진제공= '마술학교' 영상 캡처)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