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패키지' 혼자 온 패키저 정용화…캐릭터 포스터 공개

입력 2017-09-19 10:52

'청춘시대2' 후속작…10월 13일(금) 밤 11시 첫 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청춘시대2' 후속작…10월 13일(금) 밤 11시 첫 방송

'더패키지' 혼자 온 패키저 정용화…캐릭터 포스터 공개


'더패키지'가 혼자 온 패키저 정용화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더패키지'(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 김진원, 제작 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는 각기 다른 이유로 패키지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려나갈 여행드라마로, 정용화는 프랑스 패키지여행에 유일하게 혼자 온 패키저 산마루 역을 맡았다. "나 사고 친 것 같아. 아니, 사고쳤어"라는 의미심장한 카피와 더불어 누군가를 견제하는 듯한 표정은 홀로 여행중인 사연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2014년 '삼총사' 이후 3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정용화. "마루는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 중 가장 잘 할 자신이 있었기에 꼭 해보고 싶었다. 또한 드라마 자체가 너무 신선해서 더욱 끌렸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정용화는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혼자 패키지여행을 떠난 마루를 "순수하고 본능에 충실한 캐릭터이기 때문에 바보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밉지 않은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또한 "나는 마루와 비슷한 부분이 굉장히 많다. 호기심이 많고 긍정적인 면이 닮아서 연기할 때도 굉장히 편했고 표현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며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줄 인생 캐릭터를 예고했다.

문제적 패키저로서 가시방석 같은 여행을 하면서 사람들과 인연 쌓게 되는 마루를 통해 "가끔은 본능에 충실한 것이 정답일 수도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는 정용화. 지난 해 가을, 프랑스 현지 로케이션 촬영을 마치고 100% 사전 제작으로 1년 만에 만나게 된 작품에 대해서는 "열심히 최선을 다 한 작품이라 더 기다려진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더패키지'는 드라마 '추노', '7급 공무원' 영화 '해적' 등 히트작 메이커 천성일 작가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하반기 기대작이다. 드라마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의 전창근 PD가 여행의 감성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불어넣는다.

(사진제공 = JTBC)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