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기관·언론 담당관' 폐지…'정치와 절연' 첫 발

입력 2017-06-01 20:30 수정 2017-07-05 1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어찌보면 새 정부 들어서 이 변화가 가장 전 정부들과 대비적으로 비교되는 변화일 수도 있습니다. 국가정보원이 그동안 불법 사찰 논란 등을 불렀던 국내 정보 수집 기능을 완전히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사항이었습니다. 오늘(1일) 취임한 서훈 국정원장이 이같은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청와대는 국내 정보 수집 기능 폐지는 국정원의 국내 정치 개입을 근절하기 위한 첫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먼저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훈 국정원장은 오늘 취임 후 가장 먼저 국내 정보 수집 기능을 폐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현재는 국정원 직원이 정부 부처나 공공기관, 언론사 등을 담당하면서 동향과 정보보고를 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불법 사찰과 정치 개입 논란을 불렀던 기존의 담당관제는 전면 폐지됐습니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서훈 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국내 정치 개입을 원천 차단하라고 당부했습니다.

[국내 정치 정보 만큼은 철저하게 금지하는, 우리가 국민들께 여러 번 약속한 것이니 그것은 꼭 좀 해주시길 바라고요.]

서 원장은 향후 국내 정치 개입 의혹이 제기되면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취임사에서 "규정과 질서를 지키지 못하는 사람은 응분의 조치를 받게 될 것"이라며 "무관용의 원칙"이라는 표현까지 썼습니다.

이와 함께 오늘 국정원 1, 2, 3차장 인사도 단행했습니다.

1차장에는 서동구 주 파키스탄 대사, 2차장에 김준환 전 국정원 지부장, 3차장에 김상균 전 국정원 대북전략부서 처장을 각각 임명했습니다.

국정원장과 1,2,3차장 등 간부진이 모두 국정원 출신으로 짜여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