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권한 분산·검찰 개혁 '공감'…방법론엔 시각차

입력 2017-04-24 08: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다소 어수선한 토론회 분위기 속에서 후보 5명의 뜻이 모아진 이슈도 있었습니다. 바로 검찰 개혁 부분입니다. 한편, 대통령 권력 분산에 대해서는 모두가 공감했지만 방법론에 대해서는 시각차가 존재했습니다.

계속해서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사안마다 격렬하게 대립했던 5명의 대선 후보들은 검찰 개혁 필요성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공직자비리수사처 설립을 강조했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모든 권련기관에는 분권과 견제장치가 작동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공수처를 설립해서 검찰을 견제하고 검찰의 잘못에 대해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봅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정부마다 문제가 되어 왔습니다. 이 부분도 반드시 개혁해야 합니다. 수사권과 기소권 분리를 목표로 삼아야 합니다.]

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지금은 사실상 검찰 독재시대라며 검찰총장 외부영입 등을 제시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검찰총장은 내부 승진시켜서 안 되고 외부 영입으로 검찰의 독립성을 확보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수사권과 기소권의 분리에 대해 수사청을 신설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대선후보 : 검찰에서 수사하는 인력과 경찰에서 수사하는 인력이 같이 모여 수사만 담당하는 수사청을 만들겠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검사장 직선제를 제안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검찰 개혁입니다. 공수처 신설하고 검사장 직선제로 정치검찰 개혁하겠습니다.]

아울러 대통령 권한 분산에 대해서도 모두가 공감했지만 방법론에 대해서는 시각차가 존재했습니다.

문 후보, 안 후보, 유 후보가 대통령 권한 축소를 약속한 반면 홍 후보는 권한은 남기되 헌법 절차를 지키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국가정보원 개혁과 관련해 국정원 국내파트 유지 여부를 놓고 진보진영 후보들과 보수진영 후보들의 입장이 엇갈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