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일·국방부, 일본 대사 측에 '면담 불응' 입장 전달

입력 2017-04-06 14:21

통일부, 전날 불응 방침…국방부는 오늘 전달
일본 외교적 결례에 정부 차원 보이콧 방침 정한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통일부, 전날 불응 방침…국방부는 오늘 전달
일본 외교적 결례에 정부 차원 보이콧 방침 정한듯

통일·국방부, 일본 대사 측에 '면담 불응' 입장 전달


정부가 85일 만에 귀임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면담 신청에 불응하기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일본대사관이 지난 5일 오전 나가미네 대사의 통일부장관 면담을 요청해왔으나, 통일부는 일정 등 여러 가지 상황으로 인해 면담이 어렵다는 입장을 같은 날 오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또한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나가미네 주한일본대사의 국방부 장관 면담 요청에 대해 오늘 오전에 면담이 어렵다는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이어 국방부마저 면담 불응 입장을 전달하면서 남은 외교부 또한 면담 불가 방침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와 국방부 장관이 모두 면담을 거부한 가운데 외교부만 수용할 가능성이 적다는 분석이다.

나가미네 대사는 귀임 직후 외교부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면담을, 통일부에 홍용표 통일부장관 면담을, 국방부에 한민구 국방장관 면담을 일제히 신청했다.

지난 4일 밤 김포공항에서 "아베 총리와 기시다 외무상의 지시"라고 밝히며 "빠르게 황 대행을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강하게 촉구할 것"이라고 말한 것을 곧바로 실행에 옮긴 것이다.

그러나 나가미네 대사의 이러한 노력은 결과를 내기 어렵게 됐다.

이 당국자는 "우리에게 요청이 와도 외교부에 알리고, 정부 차원에서 검토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나가미네 대사의 면담 요청 불응 결정에 앞서 정부 차원에서 하나의 입장으로 정리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일본은 지난 3일 자국 언론에 나가미네 대사를 귀임시키기로 한 사실을 알리며 한국에서 황 대행을 만나 위안부 합의와 소녀상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에 아무런 요청도 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정부는 수반(首班)인 황 대행 일본 대사의 일방적인 면담 요구를 받아들일 경우 격(格)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가 외교적 결례를 범한 점, 한국 입장에서 면담의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