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접 신문 회피한 박 대통령…불복 명분 쌓기 분석도

입력 2017-02-27 08: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심판 최종 변론에 출석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대통령 측은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일단 대통령이 신문을 받는 위험부담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통령 측이 탄핵심판 인용 결정이 나도 승복하지 않기 위한 '명분 쌓기'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헌재 불출석 결정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별도의 논평을 내놓지 않은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 대통령이 헌재와 국민을 무시했다면서 거센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바른정당 또한 박 대통령이 여론전의 유불리만 고려한 실망스러운 결정을 내렸다고 비판했습니다.

대통령 대리인단은 막판까지 대통령이 출석하면 최후진술만 하고 질문은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그러나 헌재가 대통령이 출석하면 법에 따라 신문을 받아야 한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이자 결국 불출석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박 대통령은 정규재 TV 등을 통해 관련 혐의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해 왔지만 헌재에 나가면 이러한 일방적인 주장만 펼 수는 없기 때문에 오히려 불리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헌재의 탄핵심판이 불공정하게 진행돼 출석할 수 없다고 주장함으로써 탄핵심판 인용 결정이 나도 승복하지 않기 위한 명분 쌓기를 한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