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정부 개발 체조 '셀프 퇴출'…이상한 지침까지

입력 2016-10-03 21:13 수정 2016-11-03 16: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미르재단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지목된 차은택 씨는 늘품체조의 개발과 홍보영상 제작에도 관여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정치권에서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늘품체조는 2년 전 국민체조의 일환으로 정부가 만들어 보급한 것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시연회에 참석해 더 주목을 받은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 늘품체조가 채택되기 전에 정부가 연구 개발하고 있던 체조가 있었습니다. 바로 코리아체조입니다.

타당성 검토부터 제작 완료까지 2년이 걸렸지만, 어찌 된 일인지 코리아체조 대신, 정부는 늘품체조를 채택했습니다. 저희가 단독으로 입수한 문건을 보니 아예 늘품체조와 경쟁 관계에 있던 코리아체조의 제작발표회를 축소하고 언론보도를 자제하라는 지침까지 내려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먼저,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2014년 12월 첫선을 보인 코리아체조입니다.

모두 10개 동작으로 구성됐습니다.

타당성 검토부터 제작 완료까지 2년이 걸렸습니다.

각급 학교와 일반에 국민체조로 보급하기 위한 목적이었습니다.

개발은 한국스포츠개발원이 맡았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국민생활체육회가 의뢰했습니다.

운동 전문가와 무용학자, 대학교수와 현장 교사들도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완료 후에도 제대로 홍보가 되지 않아 서서히 잊혀졌습니다.

JTBC가 국회를 통해 입수한 한국스포츠개발원의 코리아체조 관련 자체평가 보고서입니다.

사업 추진 실적과 자체 평가에 대해 문체부에 보고한 내용입니다.

제작 발표회와 언론 보도 자제 등의 지침이 내려왔다고 돼 있습니다.

실제 그해 12월 제작 발표회 장소가 변경됐습니다.

기자단 초청도 취소돼 30명만이 참여했습니다.

자체 평가에는 발표회를 예정대로 치르지 못해 보급 시간과 여건이 부족해 아쉬웠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당초엔 5천만원을 들여 올림픽파크텔에서 발표회를 열 계획이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개발에 배정된 예산 2억원 가운데 4천만원은 쓰지도 않았습니다.

한국스포츠개발원 관계자는 "국민생활체육회가 제작 발표회를 축소하라는 지침을 공문으로 내려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초청을 하지 않아 기자는 한 명도 못 왔고 문체부에서도 과장급만이 참석했다"고도 했습니다.

정부는 그해에 코리아체조 대신 돌연 민간에서 제안한 늘품체조를 국민체조로 채택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